Careet

인스타그램 다음 SNS는 뭘까? 해외 Z세대 유행템으로 알아보는 글로벌 트렌드

2022.05.31 (Tue) / 5 min read

17 73 4698
🥕 본 콘텐츠는 멤버십 전용 콘텐츠입니다
현지에 사는 Z세대가 아니면 알기 어려운 해외 트렌드를 캐릿 1020 해외 특파원1020으로 구성된 캐릿의 해외 트렌드 자문 그룹. 해외 각국의 Z세대 트렌드를 발 빠르게 전하는 역할을 맡고 있음.이 직접 취재해 왔습니다. 해외 Z세대 사이에선 무엇이 유행인지, 주목할 만한 가치관의 변화가 있는지 살펴봤어요. 단 5분, 콘텐츠 하나로 글로벌 트렌드를 공부하세요.

목차
*주황색 글씨를 클릭하면 해당 목차로 이동합니다
1. 세계로 진출한 K-사진 문화, 일본에서도 ‘인생네컷(人生4カット)’이 유행 중
2.신분증을 인증한다고? 중국 Z세대 ‘링링허우’ 가치관이 반영된 챌린지 
3. 글로벌 Z세대 사이에서 인기인 이색 푸드=과일 초밥!
4. 영미권에서 인스타그램, 틱톡 다음으로 뜨는 SNS, 비 리얼(Be real)


1. 세계로 진출한 K-사진 문화, 일본에서도‘인생네컷(人生4カット)’이 유행 중

2012년 공개한 아이유의 연습생 시절 스티커 사진 / 2022년 아이유 생일 기념 인생네컷

밀레니얼의 시험 직후 풍경. 친구들이랑 시내에 나가서 스티커 사진을 찍곤 했었죠. 캐디터는 스티커 사진 기계 대부분이 일본어로 되어 있어서 이곳저곳 눌러보며 떠듬떠듬 스티커 사진을 꾸몄던 기억이 있습니다. 스티커 사진은 일본에서 시작된 문화에요. 일본에서는 스티커 사진을 ‘프리쿠라(プリクラ)’라고 부릅니다. Print Club에서 파생되었어요. 우리나라에 #인생네컷포즈 추천 해시태그가 있는 것처럼, 일본에는 #프리쿠라포즈(証明写真プリ)라는 해시태그가 있습니다. 최근 우리나라에서 대유행했던 사진 포즈인 갸루피스도 자주 언급되는 프리쿠라 포즈 종류 중 하나에요.


일본의 인생네컷 부스 / 출처 @jinsei4cut (일본 인생네컷 공식 인스타그램)

요즘 우리나라 번화가에서는 스티커 사진 기계를 찾기 어렵습니다. 인생네컷, 포토매틱 등 셀프 사진 기계가 그 자리를 대신하고 있죠. 특히 인생네컷이라는 브랜드는 셀프 사진 기계의 대명사로 불리며 큰 인기를 끌고 있어요. 그런데 여러분 인생네컷 열풍이 일본 Z세대까지 영향을 미쳤다는 사실 알고 계셨나요? 2020년 6월 도쿄에 첫 인생네컷 부스가 생긴 후로 나고야, 오사카, 후쿠오카 등 큰 도시의 번화가를 중심으로 인생네컷 부스가 생기고 있습니다. BTS, TWICE 등 유명 아이돌이 인생네컷을 찍으면서, 일본 내 인생네컷 수요가 생겼기 때문입니다. 인생네컷 오픈 행사로 한국 교복 대여를 해주는 곳도 있다고 해요. 이제 일본에서 부르는 프리쿠라에는 한국의 인생네컷도 포함됩니다.  


저는 돗토리현이라는 지역의 인생네컷 부스를 이용해 본 적이 있어요. 도쿄나 오사카가 관광지로 많이 알려진 만큼 그쪽에 인생네컷이 많더라고요! 시내 쪽이나 복합쇼핑몰에도 한두 개씩 보이고요. 일본 친구들이 케이팝을 포함해 한국 문화를 따라 하는 흐름이 생겨서 인생네컷이 더 인기인 듯해요. 한류를 아주 좋아하는 친구들만 인생네컷을 찍는 건 아니고요. 제 일본인 친구는 친구들끼리 놀러갈 때 기념할 겸 인생네컷을 종종 찍는대요. 한국에서 친구들이랑 인생네컷 찍는 거랑 똑같죠.  정유진(23세, 대학생)

인생네컷은 일본에 진출한 후, 일본 10대들의 인기 의류 브랜드 스핀즈와 콜라보를 하거나, 샤넬과 프레임 콜라보를 진행하기도 했습니다. 스티커 사진과 달리 과한 보정이 없고 꾸미는 데 시간이 걸리지 않아 인기라고 해요. 일본의 한 인생네컷 부스 점주는 일본의 라디오 방송국(라디오 간사이)과의 인터뷰를 통해 이렇게 말했습니다.

일본의 사진과 크게 다른 점은 자연스러운 사진이 인쇄된다는 점입니다. 사진 위에 낙서하는 기능이 없어서 부스에 들어간 후 사진 출력까지 5분 안에 해결할 수 있는 것도 장점입니다. 10대 ~ 20대 여성이 많이 찍으러 와요. 친구, 가족, 커플 등 다양한 조합으로 방문하고 혼자 찍는 사람도 있습니다. ン・ハンビョル(일본 인생네컷 부스 점주)

비슷한 유행으로 일본에서는 ‘증명사진프리’(証明写真プリ)라는 문화가 있습니다. 지하철 즉석 증명사진 부스 같은 곳에서 사진을 찍는 건데요. 스티커 사진처럼 과한 보정이 되지 않고 자연스러워서 인기라고 해요. 반대로 우리나라에서는 일본의 스티커 사진 감성이 담긴 ‘프리쿠라’가 아이돌 비공식 굿즈(팬들이 직접 만드는 굿즈)로 인기이기도 합니다. 우리나라와 일본 모두 사진 문화에 익숙하다보니 각국의 문화가 서로 유행이 되기도 하는 것이죠.

🥕 캐디터 코멘트 
인생네컷은 일본 외에도 베트남, 필리핀, 캐나다, 미국, 과테말라, 뉴질랜드, 싱가폴 등지로 뻗어 나가고 있습니다. k-pop, 넷플릭스 한국 오리지널 등의 인기 덕분에 해외에서 한국 문화 전반에 관심이 생겼기 때문이에요. 각국의 인생네컷 인스타그램 공식 계정은 인생네컷 포즈를 추천해주거나, 혼자 사진 찍는 팁을 알려주는 등 한국의 인생네컷 문화 전반을 소개하고 있습니다.

관련 콘텐츠
- 혼자 사진 찍는 문화에 대해 더 알고 싶다면? ‘혼밥·혼술에 이어 ‘혼사’까지 하는 게 대세라고?
- 아날로그 사진 문화에 대해 더 알고 싶다면? ‘요즘 사진 트렌드: Z세대는 인생네컷을 왜 그렇게 좋아할까?


2. 신분증을 인증한다고? 중국 Z세대 ‘링링허우’ 가치관이 반영된 챌린지 

링링허우 챌린지 검색 결과 출처 도우인

요즘 틱톡의 중국판인 ‘도우인(抖音)’에서 화제가 되고 있는 챌린지가 있습니다. 바로 ‘링링허우(00后) 챌린지’인데요. ‘링링허우(00后)’는 중국어로 ‘00년 이후’라는 의미를 담고 있습니다. 그러니까 우리나라로 치면 ‘00년대생 챌린지’라는 뜻인 셈이죠. 


챌린지 형식은 이렇습니다. 왕이락(王以诺)이라는 가수의 노래 <치링링허우적예방침(致00后的预防针)> 리믹스 버전에 맞춰 2000~20009년생임을 보여주는 본인의 신분증(!)을 함께 인증하는 거예요. <치링링허우적예방침>은 ‘링링허우에게 주는 예방주사’라는 뜻의 곡인데요. 링링허우들에게 건네는 조언을 담고 있습니다. 이를테면 ‘천천히 걸어도 돼’ ‘돈을 어떻게 쓸 것인

지금 멤버십 가입하면
캐릿의 모든 콘텐츠 열람 가능!

멤버십 가입하기​

클릭하시면 같은 키워드의 콘텐츠만 모아볼 수 있습니다.

위로 이동 아이콘 좋아요
북마크하기
다시 보고 싶은 기사를
간편하게 저장해두세요.
하이라이트 설명
캐릿은 하이라이트 기능을 제공합니다.
(저장하고 싶은 문장을 드래그해서 마킹)
사용하기

업무에 당장 써먹을 수 있는 요즘 트렌드가 궁금하다면?

  • Notice

    [당첨자 발표] 캐릿 2주년 감사 2벤트

  • Contact Us

    원하는 주제를 건의하거나 더 궁금한 점을 문의하고 싶을 때,
    광고, 마케팅, 컨설팅 문의도 캐릿은 언제든 환영합니다.

  • About Careet

    트렌드 당일 배송 미디어 캐릿은 MZ세대 마이크로 트렌드와 인사이트를 전달하기 위해 늘 최신을 다합니다.

  • FAQ

    궁금한 사항을 모아 한번에 보여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