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reet

썸네일 이미지

우리도 트렌드 능력고사 같은 테스트 만들어서 주목 받을 수 있을까?

2020.09.22 (Tue) / 5 min read

36 30 8785
이 콘텐츠를 꼭 읽어야 하는 분
-왜 어떤 심리테스트는 흥하고 어떤 테스트는 묻히는지 궁금하신 분  
-캐릿은 어떤 방식으로 ‘2020 트렌드 능력 고사’를 설계했는지 알고 싶으신 분
-‘심리테스트 마케팅은 끝물 아닌가?’ 긴가민가하면서도 한 번쯤 심리테스트를 제작해보고 싶은 브랜드 담당자 

어떻게 하면 광고 콘텐츠를 광고 같지 않고 재밌게, 재밌지만 우리 브랜드 노출은 확실히 되도록 만들 수 있을까. 우리가 매일 하는 고민입니다. 그리고 늘 그랬듯 우리는 새로운 방법을 찾아냅니다. 바로 2020년 마케팅에서 빼놓을 수 없는 키워드 ‘심리테스트 마케팅’이 등장한 겁니다.  

‘테스트 대란’이라는 수식어가 붙을 만큼 수많은 테스트가 쏟아졌고, 이 포맷을 광고나 마케팅에 똑똑하게 활용해 바이럴 효과를 누린 브랜드도 생겼다는 거. 다들 알고 계실 거예요.    
*2020 상반기 심리테스트 대란에 대해 더 알고 싶다면? 링크 클릭→소제목 3번을 읽어주세요!

심리테스트 해보는 게 이젠 습관이 된 것 같아요. 하루에 한 번씩은 꼭 해요. SNS 하다가 테스트가 보이면 일단 무조건 해보고요. 할 거 없으면 네이버 검색으로 새로운 심리테스트를 찾아볼 때도 있어요. 임성민(16세, 고등학생) 

심리테스트 종류가 많아졌지만 지겹다는 생각은 안 해본 것 같아요. 매번 내용이 다르잖아요. 요즘 테스트를 마케팅 수단으로 쓰는 곳도 많던데 딱히 거부감이 들진 않아요. 저는 재미를 취하고 기업은 광고를 하는 거니까, 윈윈이라고 생각합니다. 오히려 심리테스트를 잘 만든 브랜드를 보면 없던 호감이 생기기도 해요. 김은진(21세, 대학생)  

MZ세대의 코멘트까지 듣고 보니, 올해가 가기 전에 우리 브랜드도 심리테스트 하나 만들어 봐야겠다는 생각이 드시지 않나요? 하지만 일주일에도 몇 개씩 새로운 테스트가 등장하는 요즘엔, 사람들이 기억할 만큼 임팩트 있는 테스트를 만들기가 쉽지 않은데요. 그래서 준비했습니다. 올 하반기 무려 183만 명이 참여한 테스트, 2020 트렌드 능력고사 제작자(이하 트능)에게, 흥하는 테스트 설계하는 비법을 물어봤어요. 

지금 멤버십 가입하면
캐릿의 모든 콘텐츠 열람 가능!

멤버십 가입하기​

클릭하시면 같은 키워드의 콘텐츠만 모아볼 수 있습니다.

위로 이동 아이콘 좋아요
북마크하기
다시 보고 싶은 기사를
간편하게 저장해두세요.
하이라이트 설명
캐릿은 하이라이트 기능을 제공합니다.
(저장하고 싶은 문장을 드래그해서 마킹)
사용하기
  • 카카오 아이콘
  • 페이스북 아이콘
  • 트위터 아이콘
  • 네이버 블로그 아이콘
  • url

업무에 당장 써먹을 수 있는 요즘 트렌드가 궁금하다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