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reet

‘대란’을 부르는 한정판 전략은 이렇게!

“이주의 일 잘한 브랜드” 시리즈

2021.01.11 (Mon) / 3 min read

12 33 6479
김슬 Editor's Pick
[이니스프리] ‘대란큰 난리가 일어났다는 뜻. 어떤 물건이 너무 인기가 많아서 구하지 못해 난리인 현상에 주로 쓰임.’을 부르는 한정판 전략은 이렇게!
 
출처 이니스프리 홈페이지

2021년 첫 ‘대란’의 주인공은 이니스프리였습니다. 1월 1일에 출시한 ‘제주 컬러 피커 동백 에디션’이 역대급 비주얼이라고 SNS와 커뮤니티에서 난리가 났어요. 동백꽃 모양을 형상화한 블러셔와 브러시가 특히 폭발적인 반응을 얻으며 벌써 품절되었는데요. “요즘 마스크 때문에 볼 터치도 안 하는데 사고 싶다”, “디자인 너무 예뻐ㅠㅠ 고이 모셔놓고 싶음”이란 댓글이 줄을 이었어요. 제품을 굿즈처럼 소비하는 MZ세대의 소장 욕구를 아름다운 디자인으로 자극한 셈이죠.

 
사실 몇 년 전부터 이니스프리는 1020에게 ‘콘셉트 맛집’으로 통하고 있습니다. ‘이니스프리’ 하면 여전히 초록빛 자연주의 화장품을 떠올리는 분들이 많을 텐데요. 자연주의 화장품을 기본으로 가져가되, 유행에 민감한 색조 화장품은 리미티드 에디션으로 소화하는 전략을 취하고 있어요
 
(왼) 2020년 6월에 출시한 오렌지 에디션
(오) 2020년 10월에 출시한 빈티지 필터  에디션


지금 멤버십 가입하면
캐릿의 모든 콘텐츠 열람 가능!

멤버십 가입하기​

클릭하시면 같은 키워드의 콘텐츠만 모아볼 수 있습니다.

위로 이동 아이콘 좋아요
북마크하기
다시 보고 싶은 기사를
간편하게 저장해두세요.
하이라이트 설명
캐릿은 하이라이트 기능을 제공합니다.
(저장하고 싶은 문장을 드래그해서 마킹)
사용하기
  • 카카오 아이콘
  • 페이스북 아이콘
  • 트위터 아이콘
  • 네이버 블로그 아이콘
  • url

업무에 당장 써먹을 수 있는 요즘 트렌드가 궁금하다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