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reet

Z세대 신입사원이 소문내고 싶어하는 온보딩은 이런 것!

2021.10.27 (Wed) / 5 min read

38 91 5283
이 콘텐츠를 꼭 읽어야 하는 분
- 신입사원이 인스스‘인스타그램 스토리’를 줄여 부르는 말.나 유튜브에 언박싱 영상 찍어 올리게 만드는 웰컴 키트의 조건이 궁금하신 분
- 비대면 시국에서 신규 구성원들을 빠르게 적응시킬 이벤트에 대한 힌트를 알고 싶으신 분
- 온보딩 과정에 대한 다양한 레퍼런스를 구경하고 싶으신 분

취업 포털 사이트 사람인 조사에 따르면 MZ세대 신입사원 10명 중 3명이 1년을 채우지 못하고 조기 퇴사한다고 합니다. 요즘 주니어들 사이에선 퇴사나 이직이 먼 일이 아니라고 해요. 회사와 맞지 않으면 더 나은 삶을 위해 언제든지 결정할 수 있는 옵션으로 여겨지고 있는 것이죠. (실제로 최근 10년간 1년 차 직원의 이직률은 두 배 가까이 늘어났답니다.) 떠난 사람의 빈자리를 채워 줄 새로운 사람을 다시 모집하고, 일하는 방식을 1부터 다시 가르치다 보면, 팀 전체의 성장은 더뎌지기 마련인데요. 때문에 기업에선 신규 구성원을 조직에 잘 정착시킬 수 있도록 돕는 ‘온보딩’ 과정에 대한 관심이 커지고 있습니다.

MZ세대 신규 구성원을 대상으로 한 온보딩 과정이 중요한 이유가 하나 더 있습니다. 바로 이들이 자신의 소소한 일상도 콘텐츠로 만드는 ‘셀프 메이커’ 세대이기 때문이에요. 특히 요즘 온보딩 과정에서 빠지지 않는 입사 선물(웰컴 키트)과 환영식은 평소에 온라인 활동에 소극적이었던 사람도 자신의 근황을 알릴 겸 SNS에 꼭 기록을 남기게 되는 이벤트인데요. 이 과정에서 잘 준비된 온보딩 과정은 무시 못 할 브랜드 홍보 효과를 가지고 오게 됩니다. 인스타그램에 #취뽀#첫출근 등의 키워드를 검색해 보면, MZ세대 신입사원이 받은 다양한 웰컴 키트나 입사 환영식 인증샷을 확인할 수 있답니다.

그래서 캐릿이 ‘동네방네 자랑하고 싶은 온보딩은 무엇인가’라는 물음에 답을 해줄 MZ세대 입사 경험자들의 이야기를 직접 들어봤습니다. ‘취뽀생’들이 말하는 인상 깊었던 웰컴 키트와 환영 행사 사례를 지금부터 소개해드릴게요.




지금 멤버십 가입하면
캐릿의 모든 콘텐츠 열람 가능!

멤버십 가입하기​

클릭하시면 같은 키워드의 콘텐츠만 모아볼 수 있습니다.

위로 이동 아이콘 좋아요
북마크하기
다시 보고 싶은 기사를
간편하게 저장해두세요.
하이라이트 설명
캐릿은 하이라이트 기능을 제공합니다.
(저장하고 싶은 문장을 드래그해서 마킹)
사용하기
  • 카카오 아이콘
  • 페이스북 아이콘
  • 트위터 아이콘
  • 네이버 블로그 아이콘
  • url

업무에 당장 써먹을 수 있는 요즘 트렌드가 궁금하다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