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reet

실무 3년 차가 면접관을? 최신 채용 트렌드에 대한 MZ세대의 의견.zip

2022.06.15 (Wed) / 1 min read

9 10 1628
[캐릿 Shorts] 1분 컷으로 알아보는 요즘 화두에 대한 MZ세대 생각
요즘 사회에서 자주 언급되는 화두에 대해 MZ세대는 어떻게 생각하는지 알려드립니다.
MZ세대를 대상으로 서베이를 진행하고, 추가 취재를 통해 관련 의견을 함께 전달합니다.

최근 MZ세대로 구성된 프로젝트 팀을 만들거나 MZ세대의 의견을 반영하여 조직 문화를 개편하는 기업이 늘어나고 있어요. 기업 핵심 소비층인 동시에 새로운 기업 구성원인 MZ세대와 효과적으로 소통하기 위해서인데요. 채용 시장에도 눈에 띄는 변화가 나타났습니다. 실무 3~5년 차의 MZ세대 직원을 면접관으로 참여시키는 기업이 등장하고 있다는 점이에요. 기존에는 실무 10년 차 이상 혹은 리더급으로 면접관을 구성했다면, 이제는 저연차 사원들이 직접 면접에 참여하는 거죠. 롯데백화점은 올해 상반기 채용부터 3~5년 차 사원·대리급 직원을 면접관으로 두고 평가를 진행하고요. CJ대한통운과 CJ ENM 역시 MZ세대 직원이 ‘주니어 면접관’으로 신입사원 채용에 참여한다고 하죠. 기업들이 이처럼 2030세대를 면접관으로 투입한 이유는 리더급 면접관이 파악할 수 없는 지원자의 강점을 파악하고, MZ세대의 시각에서 ‘함께 일하고 싶은 팀원’을 선발하기 위해서라고 해요.

 

그런데, MZ세대를 면접에 투입하는 것이 실질적으로 어떤 도움이 될 수 있을까요? 저연차 직원이 면접관으로 참여하는 것이 도리어 리스크로 작용하지 않을까 걱정하시는 인사 담당자도 계실 텐데요. 캐릿이 MZ세대 300명을 대상으로 미니 서베이를 진행한 결과, MZ세대 10명 중 7명이 실무 3~년 차 면접관이 기업에 긍정적인 영향을 줄 수 있다고 답했어요. MZ세대 면접관이 적합한 인재를 채용하는 것은 물론 트렌디한 기업 이미지를 만드는 것에도 도움이 된다는 의견이 많았습니다. MZ세대 면접관에 대한 긍정적인 의견과 부정적인 의견을 모아 아래에 정리했어요.

 

🙆‍♂️ MZ세대 면접관, 이런 점이 기대돼요
⤷ “더욱 실질적이고 공정한 채용이 가능할 것 같다”

🙋‍♂️ “가장 가까이에서 일할 실무자이기 때문에 역량 확인을 꼼꼼히 할 것 같아요”
저는 3~5년 차 직원이야말로 신입사원과 실질적으로 업무를 가장 많이 하게 될 사람이라고 생각해요. 지원자의 사수가 될 가능성도 굉장히 높고요. 그러니 면접관 입장에서도 자신과 손발을 맞출 사람을 뽑아야 하기 때문에 실무적으로 세세한 부분까지 역량을 확인할 것 같아요. 자신의 의견을 반영하여 채용한 신입사원이니, 이에 대한 책임감도 높아지지 않을까요? 지원자 역시 면접 과정에서 나와 함께 일하게 될 사람의 성향이나 가치관을 미리 엿볼 수 있기 때문에 양쪽 모두에게 긍정적인 방식이라고 봐요. 김서현(27세, 직장인)



지금 멤버십 가입하면
캐릿의 모든 콘텐츠 열람 가능!

멤버십 가입하기​

클릭하시면 같은 키워드의 콘텐츠만 모아볼 수 있습니다.

위로 이동 아이콘 좋아요
북마크하기
다시 보고 싶은 기사를
간편하게 저장해두세요.
하이라이트 설명
캐릿은 하이라이트 기능을 제공합니다.
(저장하고 싶은 문장을 드래그해서 마킹)
사용하기
  • 카카오 아이콘
  • 페이스북 아이콘
  • 트위터 아이콘
  • 네이버 블로그 아이콘
  • url

업무에 당장 써먹을 수 있는 요즘 트렌드가 궁금하다면?

  • Notice

    [당첨자 발표] 캐릿 2주년 감사 2벤트

  • Contact Us

    원하는 주제를 건의하거나 더 궁금한 점을 문의하고 싶을 때,
    광고, 마케팅, 컨설팅 문의도 캐릿은 언제든 환영합니다.

  • About Careet

    트렌드 당일 배송 미디어 캐릿은 MZ세대 마이크로 트렌드와 인사이트를 전달하기 위해 늘 최신을 다합니다.

  • FAQ

    궁금한 사항을 모아 한번에 보여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