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reet

코로나로 대학생활 전면 취소된 20학번 심경.txt

2020.03.26 (Thu) / 3 min read

96 10 5211
코로나 19 사태로 마음이 가장 힘든 사람 중 하나는 올해 대학에 입학한 20학번일 겁니다.  이게 대체 무슨 일이죠? 오티 취소, 새내기 배움터 취소, 개강 연기까지. 성균관대는 코로나 19가 종식 될 때까지 오프라인 강의를 무기한 연장했어요. (관련 기사) 이러다 1학기 안에 개강 못 하고 사이버 강의만 듣다 끝나는 거 아니냐는 소리까지 나오고 있다고 합니다.

출처 에타학교 인증을 거친 재학생들만 이용할 수 있는 익명 커뮤니티 플랫폼 ‘에브리타임’의 줄임말. 과거 학교 커뮤니티와 비슷한 기능을 함.

 

이번 콘텐츠에서는 20학번들을 만나 코로나 19사태로 대학 생활이 전면 취소(…)된 심경에 대해 직접 들어 봤어요.      

직접 이야기를 나눠보니 ‘요즘 대학생’에 대해 우리가 가지고 있었던 편견들이 반쪽짜리 진실이라는 것도 알게 됐습니다. 바로 이런 것들이요.  

-요즘 대학생들은 새터 안 가고 싶어 한대. 다들 개인주의라서.
-요즘 대학생들은 동아리 활동 같은 거 안 한대. 스펙 쌓아야 해서.

이 콘텐츠를 꼭 읽어야 하는 분들 
-대학생 대상으로 행사나 이벤트를 기획해야 하는 직장인
-‘요즘 대학생’이 궁금한 사람들(10학번 이상 모두)


“아싸일수록 새터가 꼭 필요한데. 걱정이에요”
대학교 신입생 커뮤니티에서 나오는 단골 질문이 하나 있죠. “새터 꼭 가야 하나요?” 최근 몇 년간 이 질문에 달린 답변을 보며 시대가 변했다는 생각했었습니다. 예전에는 ‘학과에서 진행하는 첫 행사에 참여해야 대학 생활이 편하다.’라는 입장이 주류였다면, 2015년 이후로는 ‘불참해도 상관없다. 학과 생활 안 하는 사람이 더 많다’라는 의견이 더 많이 보였었거든요.  

그렇다면 코로나 때문에 모든 학과 행사가 강제 취소된 지금, 20학번들은 솔직한 심정은 어떨까요? 불필요한 

지금 멤버십 가입하면
캐릿의 모든 콘텐츠 열람 가능!

멤버십 가입하기​

클릭하시면 같은 키워드의 콘텐츠만 모아볼 수 있습니다.

위로 이동 아이콘 좋아요
북마크하기
다시 보고 싶은 기사를
간편하게 저장해두세요.
하이라이트 설명
캐릿은 하이라이트 기능을 제공합니다.
(저장하고 싶은 문장을 드래그해서 마킹)
사용하기
  • 카카오 아이콘
  • 페이스북 아이콘
  • 트위터 아이콘
  • 네이버 블로그 아이콘
  • url

업무에 당장 써먹을 수 있는 요즘 트렌드가 궁금하다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