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reet

젊은 꼰대는 되기 싫은 대리님을 위한 가이드

2020.09.22 (Tue) / 5 min read

33 35 11887
이 콘텐츠를 꼭 읽어야 하는 분
- 신입사원이 자꾸 실수하는데 지적하면 꼰대처럼 보일까 봐 뒤에서 그냥 수습하고 마는 분
- 친해지고 싶은 후배가 있는데 부담스러워할 것 같아서 말 걸기도 조심스러운 분
- ‘나 혹시 꼰대인가?’라는 생각을 한 번이라도 해보신 분

몇 년 전부터  ‘꼰대’를 넘어 ‘젊은 꼰대(젊꼰)’라는 표현이 널리 사용되고 있습니다. 꼰대는 태도의 문제일 뿐, 나이를 불문한다는 인식이 생기기 시작한 건데요. 지난해 11월 취업 포털 사람인에서 실시한 설문 조사에 따르면, 직장인 75.4%가 ‘직장 내 2030 젊은 꼰대가 있다’고 답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10명 중 7명은 회사에서 젊은 꼰대를 마주한 경험이 있다는 거죠.

출처 사람인 홈페이지

그런데… 이런 설문 조사 결과를 볼 때마다 예전처럼 마음이 마냥 편치 않은 분들 안 계신가요? (=제 얘기) 연차가 쌓여갈수록 ‘혹시 나도 젊은 꼰대인가?’ 하는 고민을 하게 되니까요. 꼰대는 영원히 남 얘기인 줄만 알았는데, 후배가 하나둘 생길 때마다 이해하기 어려운 행동들이 눈에 밟히는 경우도 생기고요. 그런데 지적하자니 그 옛날 내가 싫어했던 꼰대 선배처럼 보일까 봐 스스로를 자꾸 검열하게 됩니다. 이렇게! ↓



지금 멤버십 가입하면
캐릿의 모든 콘텐츠 열람 가능!

멤버십 가입하기​

클릭하시면 같은 키워드의 콘텐츠만 모아볼 수 있습니다.

위로 이동 아이콘 좋아요
북마크하기
다시 보고 싶은 기사를
간편하게 저장해두세요.
하이라이트 설명
캐릿은 하이라이트 기능을 제공합니다.
(저장하고 싶은 문장을 드래그해서 마킹)
사용하기
  • 카카오 아이콘
  • 페이스북 아이콘
  • 트위터 아이콘
  • 네이버 블로그 아이콘
  • url

업무에 당장 써먹을 수 있는 요즘 트렌드가 궁금하다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