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세대의 띵 소비, 마케팅에 어떻게 활용해 볼 수 있을까?

잠시 서랍 속을 열어보세요. 혹시 구입한 지 몇 년이 지났는데도 다 쓰지 못한 메모지와 녹차 티백이 굴러다니지는 않나요? 절반도 쓰기 전에 새로운 제품을 들이게 되어 서랍 밀도는 점점 높아만 가고요. 이런 문제의식에서 시작된 작고 귀여운 소비 트렌드가 있습니다. 이름하여 ‘띵 소비’인데요. ‘반띵’ 할 때의 고유어 띵을 말하는 게 맞아요.

🔎 띵 소비
[뜻] 이미 소분된 제품을 구입하거나, 대용량 제품을 구입해서 여러 사람과 셀프로 나누는 소비 방식. 10대들이 소분, 분철 구매를 부르는 말을 그대로 차용함.

Z세대 띵 소비, 이렇게 진화했다!
혹시 ‘소분해서 사고파는 건 라떼에도 있었는데 새로울 것이 있나?’라고 생각하셨나요? 하지만 Z세대의 띵 소비에는 주목할 만한 두 가지 변화가 존재합니다.

① 더치페이에 최적화된 시스템이 생겼습니다: 디지털 네이티브어린 시절부터 디지털 환경에서 성장한 세대를 뜻함.인 Z세대는 모바일 금융 생활을 아주 당연하게 생각하는데요. 현금을 사용하는 것보다  N분의 1로 지불액을 나누기 훨씬 간편합니다. 자신이 소비한 부분만큼만 가격을 지불하는 것이 더이상 번거롭지 않고 당연한 일이 된 것이죠. 

② 물건을 나눌 사람들을 찾기 쉬워졌습니다: SNS나 커뮤니티를 통해 같은 관심사 또는 목적을 가진 사람들과 온라인으로 뭉치기 훨씬 쉬워졌습니다. ‘인터넷으로 만난 사람을 어떻게 믿고!’라는 것도 옛날 말이 되어 가고 있고요. 대학내일20대연구소 조사에 따르면 Z세대는 이전 세대보다 온라인 관계에 소속감과 친밀감을 높게 느낀다고 합니다. 

이뿐만 아니라 제도 변화도 띵 소비에 순풍으로 작용하고 있습니다. 2020년 식약처는 시범 업체를 선정해 영양제를 소분해서 팔 수 있도록 허용했는데요. 이후 개인의 건강 상태에 맞춰 1회 섭취 분량의 소분 영양제를 판매하는 서비스들이 생기고 있어요. ‘쪼개서 구입하기’가 아는 사람들끼리 알음알음 하는 것에서 벗어나서 상품성을 가지고 다채로워질 가능성이 높아진 것이죠. 이런 흐름 속! 앞으로 시장의 주역으로 떠오를 Z세대는 띵 소비를 어떻게 이용하고 있을까요? 캐릿이 띵 소비를 자주한다는 Z세대를 만나 직접 물어봤습니다.


1. 필요한 만큼만 산다고? Z세대 띵 소비 근황
Z세대의 다양한 관심사만큼 여러 분야에서 띵 소비가 이뤄지는 것을 목격할 수 있었습니다. 누구와 띵을 하는지, 무엇을 띵하는지에 따라 조금씩 다른 소비 패턴을 관찰할 수 있었는데요. 지금부터 가장 많은 Z세대의 제보가 쏟아졌던 4대 분야에 대해 자세히 소개해 드릴게요.  

궁극의 짠물 소비 ‘다꾸다이어리 꾸미기의 줄임말.띵’ (스티커띵, 마테띵, 떡메떡메모지의 줄임말. 상단이 본드로 제본된 메모지를 뜻함.띵) 
다꾸다이어리 꾸미기의 줄임말.는 코로나19 이후 명실상부 메이저 취미로 떡상했습니다.  새로 ‘입덕’ 하는 사람들이 크게 증가하면서 그만큼 관련 아이템도 쏟아졌는데요. 좀 더 다양한 제품을, 원하는 만큼만 사용하기 위해 ‘다꾸띵’으로 눈을 돌렸다는 Z세대가 많았습니다. 온라인 쇼핑몰 텐바이텐에 따르면 2020년 데코 스티커 판매량은 전년 동기 대비 200% 이상 늘었다고 해요!

'앗! 여기서부터 진짜 필요한 내용인데'
캐릿 멤버십을 시작할 타이밍이에요

캐릿이 처음이신가요?

회원 가입부터 시작하기

※ 캐릿은 유료 미디어로 무단 전재와 재배포를 금하고 있습니다.
본문의 최대 10% 이상을 인용할 수 없으며 원문을 일부 인용할 경우에도
반드시 출처를 표기해야 합니다.

뜨는마케팅 관련 콘텐츠를
더 보여드릴까요?

뜨는마케팅 콘텐츠 모아보기
글자 크기 조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