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reet

주목! 터지는 챌린지 기획하는 법

2020.04.20 (Mon) / 5 min read

564 48 10867
코로나19로 심심한 MZ세대1980년 초반부터 2000년대 중반 사이에 태어난 밀레니얼 세대와 Z세대를 통칭하는 말.는 뭘 하고 놀까요? 네, 1000번 저은 계란 후라이도 만들고요. 친구가 공유한 심리테스트도 하고, 인스타 스토리에서 빙고, TMI, OO 그리기 등등 별의별 챌린지를 하며 지루함을 이겨내고 있습니다. 특히 챌린지의 열풍이 거센데요. 하루가 멀다하고 새로운 챌린지가 생겨나 '챌린지 춘추전국 시대'라고 해도 과언이 아닙니다. 이때싶'이때다 싶어'의 줄임말. 물 들어올 때 노 젓는다는 뜻. 챌린지를 기획해 프로모션에 써먹고 싶은 기업도 많겠죠?

그렇다면 이 기사를 꼭 읽으셔야 합니다. MZ세대는 나름의 기준으로 참여하고 싶은 챌린지와 아닌 챌린지를 구분하거든요. 챌린지의 흥망을 가르는 '그 기준'은 무엇일까요? 20대 자문단들에게 들은 답변을 바탕으로, 참여와 확산이 팡팡 터지는 챌린지 기획하는 법을 알려드리겠습니다.

0. 기업 챌린지에는 허들이 있습니다. 인정하세요
기사를 시작하기 전에 이것 먼저 인정하고 갑시다. 기업이 만든 챌린지에는 그냥 챌린지보다 더 높은 진입장벽이 있습니다. 브랜디드 콘텐츠에 익숙한 MZ세대에게도 예외는 아닙니다. 보통의 챌린지는 재미있으면 참여하지만, 기업이 만든 챌린지는 이 기업이 내 마음에 드는지까지 보기 때문이죠. 훨씬 보수적으로 접근한다는 뜻이에요.

 

지금 멤버십 가입하면
캐릿의 모든 콘텐츠 열람 가능!

멤버십 가입하기​

클릭하시면 같은 키워드의 콘텐츠만 모아볼 수 있습니다.

위로 이동 아이콘 좋아요
북마크하기
다시 보고 싶은 기사를
간편하게 저장해두세요.
하이라이트 설명
캐릿은 하이라이트 기능을 제공합니다.
(저장하고 싶은 문장을 드래그해서 마킹)
사용하기
  • 카카오 아이콘
  • 페이스북 아이콘
  • 트위터 아이콘
  • 네이버 블로그 아이콘
  • url

업무에 당장 써먹을 수 있는 요즘 트렌드가 궁금하다면?